메뉴

정은경 "백신 우선접종 대상자에 50~64세 포함 검토"

URL복사

 

(시사1 = 박은미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을 1월 중 확정해 발표할 것이라며 우선 접종 대상자에 50~64세 성인과 교정시설 수감자를 포함하는 방안도 검토중이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방대본)은 11일 정례브리핑에서 "지자체와 관계부처 협조를 통해 우선접종 권장 규모를 파악 중으로 세부 대상자가 파악되면 백신 도입 상황에 따라 순차적으로 전 국민 무료접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이날 "우선 접종대상자을 기존보다 더 확대해 실시하겠다"며 "국민 3200~3600명을 대상자로 정하고 이를 위해 현재 구체적인 명단을 파악 중"이라고 설명했다.  

 

방대본이 이날 발표한 대상자는 '우선접종 권장 대상'은 9개 군이 포함되었다. 세부적으로 △ 의료기관 종사자 △집단시설 생활자 및 종사자 △노인(65세 이상) △성인 만성질환자 △소아· 청소년 교육· 보육시설 종사자 및 직원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50~64세 성인 △경찰·군인·소방 공무원 △ 교정시설과 치료감호소 수감자 및 직원 등이다.

 

정 본부장은 또 "구체적인 세부 내용은 전문가들과 현재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백신 종류에 대한 선택권은 없다"며 "백신이 들어오는 시기나 대상자 우선순위를 고려해야 되기 때문에 개인이 백신을 선택할 수 있는 선택권을 제공하기는 어렵다"고 강조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