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서울문화재단 관악어린이창작놀이터, 배리어프리 어린이극 ‘끼리?’ 23~24일 공연

URL복사

(시사1 = 박은미 기자) 서울문화재단은 청각장애 어린이와 온 가족이 함께 관람할 수 있는 배리어프리 어린이 창작공연 ‘끼리?’를 23일과 24일 양일간 서울시 관악구에 있는 관악어린이창작놀이터에서 무료로 선보인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공연 끼리?는 그림책 ‘콧물끼리(저자: 여기)’를 모티브로 만든 작품으로, 긴 코 대신 콧물코를 가진 ‘끼리’가 서로 다른 모습의 친구들을 만나며 우정을 쌓아가는 이야기이다. 5월 ‘예술로 상상극장’ 공연을 통해 많은 어린이 관객의 호응을 받은 작품으로, 이번에는 농인학교의 자문과 수어통역협동조합의 협력해 한성자동차 후원을 통해 배리어프리 공연으로 관객을 만난다.

공연은 청각장애 어린이도 즐길 수 있도록 배우의 연기가 무대에서 펼쳐지는 동안 수어 통역사의 손과 표정 연기뿐만 아니라 스크린으로 문자 통역을 제공한다. 또한 작품을 더욱 입체적으로 즐길 수 있도록 공연에 나오는 악기 체험, 원작 그림책 전시, 수어 통역사가 들려주는 등장인물 소개 영상 등 다양한 콘텐츠도 마련했다.

23일 오후 3시에는 배리어프리 어린이 공연 제작에 관심이 있는 예술가 등을 대상으로 ‘제작 워크숍’도 열린다. ‘음성언어가 아닌 다른 언어로 공연한다는 것의 의미’와 ‘경계 없는 공연을 만들기 위해 준비해야 할 것’을 주제로 끼리?의 배리어프리 공연팀과 수어 통역사가 제작 과정에서 겪은 다양한 경험을 나눌 예정이다.

서울문화재단 김해보 예술교육본부장은 “매년 우수한 어린이극 창작자를 발굴해 어린이 관객만을 위한 다양한 공연 작품을 만들어왔다”며 “이번 배리어프리 어린이 공연 끼리?를 통해 더 많은 어린이가 장벽 없는 공연예술을 경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끼리?는 오는 23일 오전 11시와 24일오후 3시에 총 2회 공연한다. 6~13세 어린이와 가족을 대상으로 회당 30여 명씩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공연 예매는 서울문화재단 누리집을 통해 14일 오전 10시부터 신청하면 된다. 더욱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과 전화 문의로 확인할 수 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