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유승민 "22년 정치하면서 윤석열같은 후보 처음 봤다"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12일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유승민 전 의원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손바닥 임금왕(王)자 논란과 관련해 "제가 22년 정치를 하면서 그런 후보는 처음 봤다"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윤 전 총장의 손바닥 왕(王)자 논란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란 자리는 공적 자리 중에서도 공적인 자리"라며 "일반 시민들이 무속이나 사이비 종교를 믿는 건 자유지만 대통령은 과학과 합리, 상식의 영역에서 판단해야지 이런 데 휘둘러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처음에 윤 전 총장의 손바닥에 왕자가 있는 사진을 보고 제 대변인에게 '가짜뉴스를 전하느냐"고 화를 냈다"며 "그만큼 사실이라고 상상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유 전 의원은 또 "그 이후로 여러 제보를 받았고 제가 토론회에서 (윤 전 총장에게) 천공, 노병한, 지장스님에 대한 질문을 했다"며 "윤 전 총장이 토론이 끝나고 제게 천공이란 사람이 정법 강의를 한다고 이야기를 꺼냈다"고 말했다.

 

한편 유 전 의원은 "국가지도자의 의사결정에 누가 개입하느냐의 문제"라며 "2016년 국정농단 사태가 발생했을 때 공직자가 아닌 최순실이란 민간인이 청와대를 드나들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과 많은 시간을 보내고 대통령 연설문에 개입한 게 드러나면서 촛불시위와 탄핵에 이르렀다"고 언급했다.

 

이어 "저도 이거 때문에 윤 전 총장의 지지자들에게 욕도 많이 먹었지만 이 점에 대해 눈치를 볼 생각은 없다라"고 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