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국민의힘 “김원웅 회장 거취, 결단 필요해”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국민의힘은 12일 논평을 내고 “설립 이래 최대 논란의 장이 된 광복회 회장의 거취에 결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연주 국민의힘 대변인은 “광복회는 국가유공자와 그 유족이 상부상조하며 애국정신 함양과 자유민주주의의 수호 등에 이바지할 것을 목적으로 하는 단체로서, ‘국가유공자 등 단체 설립에 관한 법률’에 근거해 1965년 설립됐다”며 “현 김원웅 회장 취임 이래 광복회는 논란의 핵심이 되어 왔다”고 설명했다.

 

김연주 대변인은 “여권 인사들에게 무더기로 상을 남발하는 등 단체의 본래 설립 취지에도 맞지 않는 정치적 행태를 보인 것도 모자라, 삼일절과 광복절 축사를 통해서는 사실관계도 맞지 않는 편향성의 극치를 내보임으로써 국가의 정체성을 파괴하고 국민 화합을 저해하기를 반복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더구나 김 회장의 부친이 ‘가짜 광복군’이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회장으로서의 자격 논란까지 불거진 바 있다”고 기적했다.

 

김 대변인은 “의혹을 해소해야 할 의무가 있는 국가보훈처는 회장 부친의 독립운동 진위를 규명할 자필 공적서 2건을 발굴하고도 사료와 배치되는 내용을 검증조차 하지 않았다고 한다”며 “광복회가 가진 상징성으로 볼 때, 그 회장에게 제기된 자격 논란에 대해서는 확실한 근거에 입각한 조사가 선행되어야 마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까지 광복회의 이름 뒤에서 개인 정치를 일삼아온 김 회장의 거취에 관해서는 차제에 확실한 결단이 필요하다는 점을 거듭 강조하는 바”라고 밝혔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