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이재명은 전태일” 외친 최민희에 분노한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은 9일 “최민희 전 의원의 망언이 도를 지나쳐도 한참 지나치고 있다”며 “조국 전 장관과 정경심 씨를 감히 예수로 칭송하고, 추미애 장관 아들을 안중근 의사에 빗대더니, 급기야 이재명 지사를 전태일 열사로 칭하다니, 민주당은 반성은 커녕 갈라파고스에 빠져 끝끝내 헤어나오지 못 하고 허우적대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전태일 열사의 숭고한 희생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발전시킨 원동력이 됐다”며 “지금 젊은 세대가 누리고 있는 당연한 권리는 전태일 열사의 희생 덕분”이라고 이같이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그런데 이재명 지사가 전태일 열사라니요”라고 반문한 후 “전태일 열사가 위선에 찌든 도둑이자 적폐인가, 교묘하게 국민의 눈과 귀를 속여 부동산 특혜로 천문학적인 이득을 보았다는 의혹을 받기라도 했나”라고도 했다.

 

김 최고위원은 재차 “이재명 지사 지키기에 눈이 멀어 이제는 전태일 열사에 비교하다니, 가당키나 합니까? 더 이상 전태일 열사를 욕보이게 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김 최고위원은 그러면서 “젊은 세대가 왜 민주당을 싫어하는지 아직도 민주당은 깨닫지 못한 것 같다”며 “젊은 세대에 역사 경험치가 낮다면서 자신들만이 선이고 진리라 생각하는 586 운동권 꼰대들의 그릇된 이분법이 정말 지긋지긋하다”고 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