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국민의힘, 윤석열·홍준표·유승민·원희룡 본경선 진출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국민의힘 대선후보 2차 예비경선(컷오프)에서 원희룡·유승민·윤석열·홍준표 (가나다순) 등 4명의 후보가 본경선 진출자로 확정됐다. 

 

정홍원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장은 8일 오전 국회에서 이같은 내용의 당 대선 후보 본경선 진출자를 발표했다. 후보들의 순위와 득표율은 공개하지 않았다.

 

기존 8명의 경선주자 가운데 안상수 전 인천시장, 최재형 전 감사원장, 하태경 의원,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 등은 본경선에 진출하지 못하고 탈락했다.

 

2차 컷오프는 일반국민 여론조사와 당원 투표를 각각 70%, 30% 비율로 반영했다. 이 중 당원 선거인단은 총 37만 9970명이며, 투표율은 49.94%로 집계돼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본경선에 친출한 4명의 후보는 11월 4일 까지 마지막 본경선을 치르게 됐다"며 "마지막 경선은 7차례 권역별 순회토론회 와 3차례 일대일 맞수 토론회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제 남은 1자리를 누가 차지할 것이냐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 위원장 "지금 화천대유 사태가 단적으로 보여주는 바와 같이 부패와 독선이 만연하면서 어느 한 구석도 성한 곳이 없어 국민들의 분노와 절규가 치솟고 있다"며 "네 분의 후보들은 나라의 현실을 직시해 무엇이 나라를 병들게 했고, 그 해결책이 무엇인지를 제시하는 데 힘을 쏟아달라"고 강조했다.

 

특히 윤 전 총장이 '고발사주' 의혹으로 여권으로부터 집중 공격을 받는 사이 상승세를 탄 홍준표 의원의 경쟁 구도는 앞으로 한 달 동안 진행되는 본경선에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또 윤 전 총장과 유 전 의원 사이에 뜨겁게 가열되고 있는 '임금 왕(王)'자 논란과 황문침 전문가, 천공스승 등이 경선에서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관심이 쏠린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