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문 대통령 '종전선언 제안'에 미 국방부 "종전선언 논의 열여 있어"

URL복사

미국의 목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시사1 = 윤여진 기자)미국 국방부는 22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전쟁의 종전을 선언하자고 재차 재안한 것과 관련해 "종전선언에 대한 논의에 열려 있다"면서도 미국의 목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전날 유엔총회 연설에서 재안한 종전선언 추진에 대한 질문에 "미국은 북한과의 대화와 외교를 통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달성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남은 임기 마지막 까지  '종전선언'에 대해 노력하고 있다는 입장을 다시한번 분명히 했고, 미국은 이에 대해 함께 노력 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멈춰있던 한반도의 평화의 시계가 다시 작동할 것"이라는 평가다.

 

커비 대변인은 "우린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북한과의 관여를 계속 모색하고 있다"며 "종전선언 가능성에 대한 논의에 열려 있다"고 말했다.

 

이어 커비 대변인은 "우리의 목표는 항상 그랬듯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그는 "우리는 종전 선언에 대한 논의에 열려 있지만,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 북한과의 외교와 대화에도 전념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것이 복잡한 문제라는 것을 알고 있으며, 그런 종류의 대화를 하는데 있어 우리 외교관들의 역할을 지원하기 위해 헌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조 비이든 행정부는 출범 이후 대북정책 검토 과정을 거친 다음 북한을 향해 조건 없는 대화를 제안하면서 북한의 대화 테이블 복귀를 촉구했다. 하지만 북한은 미국의 이같은 대화 제의에 지금까지 무응답으로 일관해오고 있다.

 

문 대통령은 전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총회 연설을 통해 "종전선언이야말로 한반도에서 화해와 협력의 새로운 질서를 만드는 중요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가 모여 한반도에서의 전쟁이 종료되었음을 함께 선언하기를 제안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미 국무부 대변인도 문 대통령의 종전선언 추진 제안에 대한 논평 요청에 "미국은 북한과의 대화와 외교를 통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달성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 보도했다.

 

국무부 대변인은 "미국과 동맹국, 그리고 배치된 군대의 안보를 증진시키는 가시적인 진전을 이루기 위해 조율되고 실용적인 접근법의 일환으로 북한과의 관여를 계속 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우리는 북한에 대해 어떠한 적대적인 의도도 없으며, 전제조건 없이 만날 준비가 돼 있다"면서 "우리는 북한이 우리의 활동에 긍적적인 반응을 보이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미국이 북한을 향해 전제조건 없는 대화를 희망한다는 것은 "북한만 긍정적으로 돌아선다면 생각보다 쉽게 '종전선언'도 가능 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