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국민의힘 “서울시, 시민단체의 용돈 공장 되어선 안 돼”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국민의힘은 14일 논평을 내고 “이제는 서울시가 시민단체가 원하는 금액을 언제든지 제공해주는 ‘용돈 공장’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 “이번 감사를 계기로 서울시가 진정으로 시민을 위한 서울시로 환골탈태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양승호 국민의힘 대변인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시민단체 사업의 민낯이 드러나고 있다”며 “박 전 시장 재임 기간 약 10년간 1조 원에 달하는 시민들의 혈세가 시민단체들에 의해 사유화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승호 대변인은 “서울시의 발표에 따르면 박 전 시장 집권 시기에 서울시는 ‘시민단체를 지원하기 위한 시민단체’를 만들어 창조적으로 시민 혈세를 낭비해왔다”며 “그럼에도 일부 시민단체는 오세훈 시장의 정당한 감사를 ‘박원순 때리기’로 매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양 대변인은 “그들의 주장은 10년간 묵인되어온 깜깜이 혈세 지원에 따끔한 회초리를 들었더니 덜 아픈 회초리로 때려달라는 투정으로 들릴 뿐”이라며 “현재 오 시장이 추진하고 있는 감사와 박 전 시장 사업 재검토는 ‘박원순 지우기’, ‘박원순 때리기’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오랜 기간 방치된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는 ‘비정상의 정상화’”라고 비판했다.

 

양 대변인은 “철저한 감사를 통해 그간 서울시민들의 혈세가 낭비된 사례를 정확히 파악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불가역적인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박 전 시장으로부터 지원을 받아온 시민단체 또한 그간의 지원금이 당연한 것이 아닌 특권임을 인식하고 그 특권을 내려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