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고발사주 의혹'에 발목잡힌 윤석열...돌풍 일으킨 홍준표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국민의힘 내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고발사주' 의혹에 발목을 잡히면서 홍준표 의원이 돌풍을 일으키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국민의힘은 오는 13일 부터 2일간 일반여론조사 80%, 당원 20% 비율로 순위를 매겨 오는 15일 1차 컷오프 통과자(8명)를 발표할 예정이다. 국민의힘은 처음부터 각종 여론조사에서 윤 전 총장이 1위를 차지하면서 대세론이 예상됐지만 최근 윤 전 총장의 '고발사주 의혹'이 불거지는 가운데, 홍 의원이 돌풍을 일으키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이번 국민의힘 경선의 최대 변수는 '고발 사주' 의혹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윤 전 총장이 관련 의혹에 대해 자신과 관계가 전혀 없다는 입증이 확인된다면 지지율이 다시 반등 될 수도 있겠지만, 의혹이 조금이라도 관련 되어 있다면 지지율은 가속화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최근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홍 의원은 "윤 전 총장 의혹에 당이 휘말리면 안 된다"면서 "당이 윤 전 총장과 거리를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급기야 개인 문제인 고발 사주 사건을 당까지 물고 들어감으로써 당이 앞으로 큰 피해를 보게 생겼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 문제는 윤석열 · 손준성 검사와 김웅 의원의 개인 문재이지 국민의힘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유승민 전 의원도 윤 전 총장에게 "몸통은 윤 전총장과 손 검사"라며 "고발장을 검찰이 만든 게 확실하고 당에 전달된 게 사실이라면 윤 전 총장은 후보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