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野김필례 “킨텍스 둘러싼 ‘부지 매각설’ 뒤숭숭해”

URL복사

(시사1 = 유벼리 기자) 김필례 국민의힘 경기도당 고양시을 당협위원장은 6일 “고양 마이스 산업의 상징이자 자부심인 킨텍스를 둘러싼 부지 매각설이 뒤숭숭하다”고 지역정가의 문제점에 우려를 표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킨텍스를 둘러싼 논란은 그간의 무수한 소문이 수면위로 떠올라 결국 감사를 통해 처참한 현실이 드러나게 됐다”며 “민주당 소속 전임 고양시장의 재임시절 이뤄진 ‘고양 킨텍스 부지 헐값매각’ 의혹이 결국 같은당 현직 시장에 의해 수정조치가 이뤄지고 있는 우스꽝스러운 일이 발생한 것”이라며 이같이 우려했다.

 

실제 현직 고양시장은 킨텍스 C2부지 매각 관련 ‘불법행정’ 공무원들을 업무상 배임 혐의로 경기북부경찰청에 수사의뢰를 한 상태다.

 

이에 김 위원장은 “킨텍스 부지 매각 논란은 여러 가지 문제가 있고, 그중 우리 시민들의 혈세가 공중분해된 점이 가장 큰 공분을 살 대목이 아닌가 싶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재차 “킨텍스 부지 매각 과정에 있어서 고양시의회와 민의는 철저하게 무시됐다”며 “킨텍스 C2 부지 매각 관련 감사보고서를 살펴보면, ‘계약상의 계약조건 변경과 입찰 보증금 반환약정’에서 드러난 노예계약은 110만 시민에게 자괴감을 안겼다고 생각한다”고 부각시켰다.

 

김 위원장은 그러면서 “따라서 이제는 배후를 밝히고 책임을 물어야 할 때”라며 “전임 시장 시절 발생한 킨텍스 부지 논란으로 인해 고양시민들이 짊어질 무게와 후유증은 갈수록 가중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에 따라 ‘더 이상 이런 일이 우리 시에 발생하면 안 된다’는 자세로 이번 사건 관련자와 관련 업체를 향한 날카로운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도 했다.

 

김 위원장은 아울러 “이를 위해 국민의힘 고양을 당협위원회와 지역 주민들이 킨텍스 부지 의혹을 둘러싼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기 위해 출.퇴근 시간에 을 지역 역사마다 1인 피켓 시위및 100만 서명운동을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