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文 K-방역 자찬에, 野 “경솔한 언행 삼가야”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고령층 등 고위험군에 대한 백신 접종도 완료되면서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가장 낮은 수준의 치명률을 보인다”며 K-방역의 우수성을 자찬한 것과 관련, 야권은 3일 일제히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문 대통령의 K-방역 자화자찬, 국민과 의료진을 우롱하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강민국 국민의힘 원내대변인 논평을 통해 “대한민국은 ‘방역 번아웃’에 달했는데, 문 대통령은 진정 방역 현장의 아우성을 모르고 있는 것인가”라며 “국민은 언제 마스크를 벗냐고 아우성이고 소상공인은 당장 생계를 걱정하는 상황인데, 문 대통령은 보고 싶은 K-방역의 우수성만 강조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강민국 원내대변인은 “600만 자영업자들의 협조와 의료진들의 희생과 헌신, 대한민국 국민들의 시민의식이 없었다면 대한민국은 벌써 ‘팬데믹’ 상황에 직면했을 것”이라며 “문 정부의 ‘백신 오판’과 ‘원칙 없는 방역 정책’이 없었더라면, 의료진들의 ‘번아웃’도 없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들은 대통령의 자화자찬이 아니라 나는 언제 백신을 맞을 수 있는지, 언제쯤 답답한 마스크를 벗을 수 있을지에 대한 답을 원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당도 “국민들은 입만 살아있는 ‘촉새’가 아닌 ‘봉황’과 같은 진중한 대통령을 원함을 명심하고 자중하기 바란다”고 꼬집었다.

 

홍경희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 “마치 교통사고로 중환자실에 누워있는 환자를 향해 그나마 죽지 않아 다행이라고 표현하는 것과 다를 바 없는 황당한 발언”이라며 “문 대통령의 안이한 현실 인식과는 다르게 우리나라의 코로나 상황은 악화일로”라고 비판했다.

 

홍경희 수석부대변인은 “낮은 백신 접종률과 예약 시스템의 혼선으로 많은 국민들의 불만이 폭발 직전”이라며 “당초 정부가 약속했던 집단면역의 형성 시점도 무기한 연기될 가능성이 점점 농후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 수석부대변인은 “이러한 절체절명의 상황에서 정부를 대표하는 대통령이 국민들께 진심 어린 위로와 사과는커녕 ‘치명률’로 물타기를 하며 기름 장어같이 빠져나가려는 얄팍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말 한마디에 천 냥 빚을 갚지는 못할지언정 국민들의 분노에 기름을 붓는 경솔한 언행은 삼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