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이낙연 캠프 “세금으로 빚내서 정치하려는 이재명, 부채의식 가져야”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겸 이낙연 캠프 수석대변인은 2일 “세금으로 빚내서 정치하려는 이재명 후보, 부채의식을 갖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오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재명 후보는 중앙정부의 ‘재난지원금’ 합의를 뒤집고 경기도 전 도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한다”며 “지난 1, 2차 경기도 전도민 재난지원금 지급으로 이미 2조7000억원의 부채를 떠안고 있다는, 경기도청 및 경기도의회가 언론에 제출한 자료가 있다. 이런 상황에 경기도민 세금으로 또 빚을 내서 소득 상위 12%까지 지급하겠다는 것”이라고 이같이 촉구했다.

 

오 수석대변인은 “이에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 소속 남양주, 성남, 안산 시장을 비롯한 7명은 어제 ‘현실적으로 어렵고, 재정 부담이 더 늘어나 수백억 원짜리 사업이 최소 6개월 이상 중단되는 등 도민에게 불이익이 가 감당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고도 했다.

 

오 수석대변인은 재차 “즉 경기도에 부채가 얼마나 쌓일지 모르고, 그 부채를 고스란히 기초단체에 떠넘기겠다는 것은 부당할 뿐만 아니라 결국 모든 피해는 도민이 감당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했다.

 

오 수석대변인은 “이미 1, 2차 전 도민 재난지원금 지급으로 경기도민은 약 14년간 빚을 갚아야 한다는 언론 분석이 있다”며 “경기도민의 혈세는 이재명 후보의 곳간이 아니다”라고도 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