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김경수 유죄 확정에… 국민의힘 “文대통령과 與는 사과하라”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황보승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22일 논평을 통해 “민주주의를 유린한 ‘댓글여론조작’에 경종을 울렸다는 점에서 김경수 전 경남지사에 대한 사법당국의 합리적 판단을 환영한다”며 “다만 단순히 김 전 지사의 법적책임만으로 끝낼 일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황보 수석대변인은 이날 “선거승리에 눈이 멀어 최소 8840만건의 인터넷 댓글을 조작했고, 여론을 혼탁하게 했으며, 민심을 교란시켜 민주주의의 꽃인 선거의 의미를 퇴색시켰다”고 이같이 지적했다.

 

황보 수석대변인은 “선거의 공정성이 훼손되었으며, 무엇보다 그렇게 탄생한 이 정권의 정통성은 치명타를 입게 됐다”고도 했다.

 

황보 수석대변인은 계속해서 “게다가 김 전 지사가 누구인가. 문재인 대통령의 후보시절 수행실장을 맡았던 최측근”이라며 “그렇기에 문 대통령과 김 전 지사 감싸기에 급급했던 민주당은 국민 앞에 사과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했다.

 

황보 수석대변인은 재차 “그럼에도 민주당 대선주자들은 악질 범죄에 대해 ‘통탄하다’, ‘유감스럽다’, ‘안타깝다’는 표현으로 범법자를 감싸는 데에 급급하고, 심지어 범법자를 경남도지사로 공천해 경남도정의 공백을 자초한 추미애 전 민주당 당대표는 330만 경남도민과 국민께 사죄하기는커녕“결백함을 믿는다”며 적극 엄호에 나섰다“고 지적했다.

 

황보 수석대변인은 “국민의 분노를 직시하지 못하고, 국민의 고통을 등한시하는 청와대와 민주당의 행태에서, 과연 민주주의 수호에 대한 의지는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