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김경수 경남도지사 유죄…野 “당연한 결과”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1일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으로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의 실형을 받자 야권은 “당연한 결과”, “유죄 판결에 환영”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전주혜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국민의힘은 대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 히 국민의힘의 끈질긴 문제 제기와 노력으로 특검이 출범했고, 정치 공작의 실체를 세상에 밝혔다는 점에서 이번 판결의 의미는 매우 크다”고 밝혔다.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댓글 조작과 무관하다’는 김 지사의 주장이 1심, 2심에 이어 대법원에서도 거짓말이었음이 드러났다”며 “오늘 대법원 판결로 김경수 지사가 킹크랩의 존재를 알았고, 이 프로그램의 시연을 본 것이 사실로 확인되었다”고 강조했다.

 

전 원내대변인은 “‘드루킹 댓글 사건’은 여론 조작으로 국민의 뜻을 왜곡한다는 점에서, 민주주의를 후퇴시키고 파괴하는 행위다. 무엇보다 국민들의 귀를 막고 눈을 가려 선거의 공정성을 해친다는 점에서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며 “김경수 지사는 정치적, 법적 책임을 질 뿐만 아니라, 국민 앞에 진심 어린 사죄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 원내대변인은 이어 “김 지사가 지난 2017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캠프 핵심인사였던만큼 문 대통령과 민주당도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과거 이 사건을 수사 의뢰한 추미애 당시 민주당 대표는 드루킹 사건은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반민주적 행태라고 규정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과거 이 사건 판결에 대해 송영길 당대표는 ‘판사의 경솔함과 오만, 무책임과 권한 남용’이라고 비판했고, 윤호중 원내대표는 ‘과연 제대로 된 재판인가 의문이 든다’고 했다”며

“오늘의 대법원 판결에 대해서는 어떤 입장인지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김경수 지사의 댓글조작 공모 혐의에 대한 대법원의 유죄 판결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안혜진 대변인은 “어처구니없게도 권력의 비호 아래 재판조차 차일피일 미루어지더니 경남 도지사 임기가 거의 다 끝나가는 시점인 점에 판단된 것이 씁쓸하기만 하다”며 “범죄의 엄중함으로 봤을 때 무기징역도 무겁지 않다”고 주장했다.

 

안 대변인은 “이번 대법원의 판결로 이 땅에 최소한의 양심은 존재하고 있다는 점에 작은 위안이 되었다”며 “추잡한 공작으로 국민의 판단을 흐리게 하여 공정한 선거를 훼방한 드루킹 범죄자에 대한 엄중한 처벌은 향후 맑고 품격 있는 대한민국 정치 환경을 조성하는데 일조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처벌은 잠시 감수하면 그만일지라도 김 지사에 대한 국민의 지탄은 영원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