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추미애 “김경수 유죄 판결, 金 결백함 믿는다”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21일 “김경수 지사의 오랜 정치적 동지로서 이번 대법 판결에 표현할 수 없는 아픔을 느낀다”며 “지난 대선을 주관했고 김경수 지사에 대한 특검 여부로 고심했던 당시 당대표로서 저는 그때나 지금이나 김경수 지사의 결백함을 믿는다”고 밝혔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 차원에서, 그리고 선대위 차원에서 대선승리를 위해 뛰었던 우리 모두는 굳이 그런 비정상적인 방식에 관심을 가질 이유도 없었고, 조금의 불법도 개입돼서는 안 된다는 의식에 투철해 있었다”고 이같이 밝혔다.

 

추 전 장관은 “그것은 김경수 지사도 마찬가지였을 것”이라며 “그러나 원래가 선하고 사람을 잘 믿는 김경수 지사의 성정 상 광신적 지지자 그룹에 대해 베푼 성의와 배려가 뜻하지 않은 올가미가 됐을 수도 있다”고도 했다.

 

추 전 장관은 계속해서 “당 차원에서 네이버 댓글에 대한 문제제기를 한 시점은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둔 2018년 1월 경”이라며 “2월 개최 예정인 평창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당정청이 총력을 다하던 시점에 국내 최대 포털사이트인 네이버의 주요 기사 댓글에 대통령을 모독하거나 평창올림픽 성공적 개최를 바라는 국민적 염원에 찬물을 끼얹는 댓글이 대규모로 조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신고와 민원이 계속되었고 청와대 청원까지 등장한 상태였다”고 했다.

 

추 전 장관은 “이에 네이버는 자신들의 서버에 이상 접속 징후를 발견하고 이를 고소고발 했다”며 “당에서는 가짜뉴스대책단을 만들어 매크로 기법에 의한 댓글 조작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고 했다.

 

추 전 장관은 재차 “‘진실은 아무리 멀리 던져도 제자리로 돌아온다는 믿음을 끝까지 놓지 않겠다’는 김 지사의 말을 되새기며 언젠가 어떤 방법으로든 실체적 진실이 분명히 밝혀질 날이 올 것이라고 믿는다”고 주장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