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김경수, 징역 2년 확정… 원희룡 “드루킹은 누구 건가”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1일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징역 2년을 확정 받자 “이제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 앞으로 나와 입장을 내놓아야 할 차례”라고 여권을 압박했다.

 

원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대선 과정에서 불법 댓글 조작 사건으로 대법원에서 2년 실형을 확정 선고받았다”며 “김명수 대법원 체제의 집요한 사법 왜곡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진실은 승리했다. 이동원 대법관을 비롯한 재판부에게 경의를 표한다”고 이같이 지적했다.

 

원 지사는 “여론 조작은 민주주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일”이라며 “상상조차 해서는 안 될 일이 현실에서 벌어졌다. 대법원 판결로써 증명됐다”고도 했다.

 

원 지사는 “일명 ‘드루킹’ 사건의 사실상 최대 수혜자인 당시 민주당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이라며 “민주주의를 위해 싸웠다던 그들이 민주주의를 농락했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재차 “그들의 민주주의는 거짓에 불과했다. 국민주권을 농락하는 포장재로 악용했다”고 했다.

 

원 지사는 “문 대통령은 국민 앞에 나와 입장을 내놓아야 한다. 국민의 질문에 답해야 한다. 더 이상 뒤에 숨을 수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국민이 묻는다. ‘드루킹은 누구 건가”라고 촉구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