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박수현 "대통령 , 청해부대 관련해 국민께 사과드리는 마음"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청해부대 사태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께 사과드리는 마음이라고 밝혔다.

 

박 수석은 21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어제 국무회의에서 군의 대처가 안이했다는 말씀을 하셨는데, 국군통수권자는 대통령이시다"라며 "그래서 결과적으로 군이 안이했다고 하는 것은 대통령께서 스스로 겸허히 이 문제를 받아들이고 있다는 표시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제 서욱 국방부 장관이 대국민 사과를 한 그런 날 대통령께서 연거푸 사과를 하시는 날이 형식상 어떨까는 모르겠습니다만, 저희는 이미 대통령께서 그런 마음으로, 국민께 사과드리는 마음으로 임하고 계신다"고 설명했다.

 

박 수석은 또 "이것에 대해서 대통령은 보고를 받으시자마자 즉시 공중급유기가 가능한 수송기를 급파하라, 이렇게 지시를 하셨고 가능한 한 전부 국내로 수송할 것을 지시하셔서 사후대책은 발 빠르게 있다"고 했다.

 

이어 "이런 문제에 대해서 사전에 아무리 백신을 우리가 접종하기 이전에 파병된 부대라 하더라도 그 이후에 더 적극적인 조치를 했어야 한다고 하는 그런 어떤 질책의 말씀은 대통령께서 아마 본인 스스로게 다짐하신 말씀이라고 생각을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대통령은 이런 모든 초치를 다 끝내고 부모님들께서 안심하실 수 있도록 장병들을 완전히 잘 치료하고, 또 다른 부대에 이런 일이 없는지 살피고 다 대책을 세운 이후에 그리고 나서 필요하시다면 대통령님이 말씀하실 대통령의 시간은 따로 있는 것 아니겠나, 이렇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