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신한카드, ‘MZ고객’ 중심 사업모델 강화

URL복사

(시사1 = 장현순 기자)  신한카드는 지난 16일 임부서장 전원이 온라인으로 참석한 가운데 서울 을지로에 위치한 신한카드 본사에서 2021년 하반기 사업전략회의를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사업전략회의에서는 ‘Becoming by D&D‘라는 모토 아래 ’미래고객에 대한 새로운 이해(Decentralization)‘와 ’데이터 기반의 합리적 의사결정(Depowerment)'을 위한 전략을 중점 논의했다.

‘Decentralization & Depowerment’는 신한금융그룹 최고 경영진과 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7일 진행된 ‘제1회 신한문화포럼’에서 조용병 회장이 신한문화를 재창조하기 위해서 제시한 키워드다. 이번 사업전략회의에도 그 의미를 담아 진행됐다고 신한카드측은 밝혔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는 신한카드 MZ세대들이 직접 분석하고 제안한 ‘MZ세대의 라이프스타일‘과 ’MZ고객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방안' 등도 함께 논의됐다.

이에 따라 신한카드는 올 하반기에 △MZ고객 중심 간편결제 마케팅 활성화 △MZ고객 선호 PLCC 발급 등 플랫폼 및 엔터테인먼트 업종 제휴 확대 △아이폰 터치결제 이용 확대 등 관련 시장 마케팅 강화 △메타버스 시대 고속성장 예상되는 게임시장 공략 △MZ고객 전용 금융상품 개발 △AI 챗봇 확대 등 MZ고객 대상 새로운 상담체제 구축 등을 골자로 한 MZ고객 중심 사업전략을 확정했다.

또한 데이터 기반 합리적 의사결정 조직 문화를 구축하기 위해 금감원 민원처리, 앱 구동속도, 전자결재 처리속도, 혁신이슈 처리속도 데이터 등을 중심으로 한 10개의 신한 Speed Index(속도지수)를 발굴해 중점적으로 관리해나가기로 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