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경기도, 저신용자에 연 1%·300만원 대출

URL복사

경기도민 거주자에 26일 부터 '극저신용대출'자에 지원하는 사업

 

(시사1 = 장현순 기자)경기도가 생계가 어려운 저신용자에게 연 1%의 저리로 최대 300만원까지 긴급 생계지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도가 이번에 지원하는 '극저 신용대출'은 저신용 도민에게 심사를 거친 후  5년 만기 연 1% 저금리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신청은 오는 26일 부터 받는다.

 

신청 대상은 신청일 기준 경기도에 거주하고, NICE평가정보 신용점수 724점 이하 또는 KCB신용점수 655점 이하로 만 18세 이상 도민이면 신청할 수 있다. 기존 기준으로 보면 신용등급 7등급 이하에 해당된다.

 

특히 도는 신용점수 등을 기준으로 심사 후 대출하는 심사대출 외 불법사금융 피해자 대출과 신용위기 청년대출, 생계형 위기자 대출 등 3가지를 함께 운영하고 있다.

 

도는 어려운 도민들의 피해를 줄이고자 "정부·공적지원 등을 사칭한 불법사금융 피해사례가 증가함에 따라 피해자 지원을 위한 '불법사금융 피해자 대출'을 신설한 것"이다.

 

도는 불법사융금 피해를 입은 도민에게도 대출 서비스를 지원하기로 했다. 불법사금융 피해를 입은 도민은 경기도 불법사금융피해 신고센터에 피해사실을 신고하면 상담한 후 300만원 한도 내에서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도가 지난 상반기부터 실시한 '신용위기 청년대출'은 39세 미만의 청년층 대출 외에도 금융교육 등응 병행해 자립도를 지원하는 대출이다.

 

도는 정말 생계가 어려운 기존 신용회복위원회 채무조정 대상자에 이어 한국장학 재단 학자금 6개월 이상 연체자도 이번에 대출을 신청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뿐만 아니라 "단순 벌금형을 선고받은 후 생계 곤란으로 벌금을 내지 못하는 저소득층 도민을 위한 '생계형 위기자 대출'도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대출 접수는 온는 26일 부터 경기복지재단 또는 서민금융복지지원센터 온라인에서 사전 예약을 통해 재무 상담 후 가능하다. 접수 기간은 사업 예산 소진 시 접수가 마감된다.

 

대출 신청에 대한 자세한 안내는 "경기 극저신용대출 전용 콜센터나 경기복지재단 누리집에서 방법과 관련 구비 서류 등을 확인 할 수 있다.

 

문정희 경기도청 복지국장은 "최근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금융취약계층의 사회안전망 강화와 금융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도는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