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문 대통령 "광주 붕괴 사고 모든 조치 취하라" 지시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0일 광주광역시 건물 붕괴 사고와 관련해 "광주시와 동구청, 국토교통부와 행정안전부는 사망자 장례 절차와 부상자 치료 지원을 통해 희생자와 가족의 아픔을 덜어드리는 모든 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명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사고 직후부터 수시로 보고를 받았고, 10일 아침에는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과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으로부터 유선 보고를 받았다"며 이같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고, 피해자와 가족 분들, 그리고 더 나아가 광주 시민들에게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경찰과 국토교통부 등 관계 기관의 철저한 사고 원인 조사와 책임 소재 규명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사전 허가 과정이 적법했는지, 건물 해체 공사 주변의 안전조치는 제대로 취해졌는지, 작업 중에 안전관리 규정과 절차가 준수되었는지 확인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안타까운 점은 사고 징후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현장에서 차량 통제가 이루어지지 않아 큰 희생으로 이어진 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신속하고 철저하게 조사하여 엄중하게 처리하라”면서 “피해자와 가족들에게도 그 진행 상황을 소상히 설명하여 한 치의 의혹도 남지 않도록 하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사고수습 및 재발 방지 노력 등을 언급하며 “2019년 잠원동 철거 사고 이후 재발 방지 대책이 마련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또다시 유사한 사고가 발생한 것은 유감”이라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다시는 이러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 방지 대책의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 보완 대책을 관련 부처 합동으로 조속히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광주 건물 붕괴사고는 "전날(9일) 오후 4시 22분경 광주광역시 동구 학동 4구역 철거 작업 중 5층 건물이 봉괴하면서 당시 버스정류장에 정차 중인 시내버스를 덮쳐 버스가 매몰된 사고다.

 

매몰된 시내버스 승객 17명을 구조했으나 9명이 숨졌다. 나머지 8명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중이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