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국민의힘 “'천안함 막말' 조상호, 그게 사과인가”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조상호 전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의 ‘천안함 막말’ 사과와 관련, 국민의힘은 9일 논평을 내고 “진정성 없는 사과는 또 다른 2차 가해이자 국민 기만”이라며 “잘못했으면 깨끗이 인정하고 용서를 빌라”고 밝혔다.

 

황규환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잘못을 저지르고서는 눈치를 보다가, 여론이 나빠지면 진정성 없는 사과로 상황을 모면하려는 민주당의 못된 습관이 또다시 등장했다”며 “오늘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이 민주당을 찾아 조상호 전 부대변인의 막말에 대한 공개사과와 함께 제명을 촉구했지만,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당 대표로서 죄송하다’면서도, ‘당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는 말로 선 긋기에 나섰다”고 지적했다.

 

황규환 상근부대변인은 “여전히 당적을 보유한 채 ‘민주당 전 상근부대변인’이라는 직함으로 방송에 나와 민주당의 입장을 일방적으로 대변하는 조 전 부대변인의 발언이 당과 관련이 없다는 말을 누가 납득할 수 있겠는가”라며 “당사자인 최 전 함장이 제명을 요구함에도, ‘제명보다는 사과가 우선’이라며 자신들의 뜻을 굽히지 않는 것은 민주당 특유의 ‘가해자 중심주의’일 뿐”이라고 꼬집었다.

 

황 상근부대변인은 “곧이어 조 전 부대변인이 SNS에 올린 글은 더욱 기가 차다”며 “본인의 마음에서 우러나온 것이 아니라 ‘애정 어린 권고’에 등 떠밀린 글임을 밝힌 것도 모자라 정작 막말의 대상이었던 최 전 함장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없이, 유가족과 장병께‘는’ 사죄드린다며 또다시 모욕을 주었다” 고 지적했다.

 

황 상근 부대변인은 “민주당은 조 전 부대변인에 대해 즉각 제명 조치를 해야 한다”며 “조 전 부대변인 역시 모든 방송에서 하차함과 동시에 최 전 함장을 비롯한 천안함 영웅들 앞에 진심으로 석고대죄해야 마땅하다”고 밝혔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