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원희룡 “이준석 돌풍, 일할 기회 요구하는 청년들의 절규”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9일 6·11 국민의힘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이준석 현상’에 대해 “이준석은 ‘바람’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원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것은) 정권교체와 변화를 갈망하는 국민들의 ‘바람’”이라며 “공정한 경쟁과 일할 기회를 요구하는 청년세대의 절규”라고 이같이 밝혔다.

 

원 지사는 “이준석 현상은 젊은 변화를 이루겠다는 국민의 분명한 의지”라고도 했다.

 

원 지사는 계속해서 “국민과 당원 동지들이 국민의힘의 새로운 대표를 현명하게 선택해 줄 것”이라고 했다.

 

원 지사는 재차 “모든 대표 후보들은 국민의힘의 소중한 자산이며, 동지로서 그분들 모두를 지지한다”고 했다.

 

원 지사는 그러면서 “국민의 힘을 믿는다”며 “국민들의 ‘바람’에 돛을 올려 당당하게 미래를 위한 변화의 바다로 나아가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