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마이데이터 의료분야 실증사업자’로 신한생명 선정

URL복사

AI 언더라이팅 시스템으로 가입 절차 간소화

 

(시사1 = 장현순 기자) 신한생명이 ‘2021년도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 지원 사업’에 의료 분야 실증사업자로 선정됐다.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는 분산된 개인데이터를 정보 주체가 통합 및 관리하고, 개인 데이터를 제3자에게 제공해 맞춤형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과기부는 마이데이터 사업 활성화를 위해 지난 3월부터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 지원 사업 공모를 진행했고, 금융·의료·생활소비·교통 등의 분야에서 총 8개의 과제를 선정했다.

 

신한생명은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 의료 분야에 참여해 개인의 건강데이터를 기반으로 홈트레이닝 프로그램 추천 등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했다. 뿐만 아니라 AI 언더라이팅 시스템을 통해 보험 가입 절차를 간소화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개인의 건강증진에 도움이 되는 헬스케어 서비스를 보급하고, 계약 심사 과정 중 고객이 겪는 불편함을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신한생명은 홈트레이닝 서비스 ‘하우핏(HowFIT)’ 론칭, 사내 임직원 대상 AI 진단 솔루션 도입, 부산에코델타시티 실증사업 참여 등을 통해 건강증진을 목표로 하는 헬스케어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