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與, 우상호·문진석 등 탈당 권유··· 윤미향·양이원영 비례의원 출당 조치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8일 ‘부동산 불법 거래 의혹’이 불거진 12명 의원 중 우상호·문진석 의원 등 10명에 대해서는 자진 탈당을 권유했다. 비례의원인 윤미향·양이원영 의원에게는 출당 조치를 결정했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우리당은 지난 전당대회에서 모든 당대표후보들이 이 문제에 엄정하게 대응할 것을 함께 공약했고, 오늘 최고위원회 논의를 거쳐 12명 대상자 전원에게 탈당을 권유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고 수석대변인은 “무죄추정의 원칙상 과도한 선제 조치이지만, 국민 불신을 해소하기 위해 집권당의원이라는 신분을 벗고, 무소속 의원으로서 공정하게 수사에 임하여 의혹을 깨끗이 해소하기를 기대한다”고도 했다.

 

민주당 지도부가 발표한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을 받은 의원은 김주영, 김회재, 문진석, 윤미향 의원 등 4명이다. 업무상 비밀이용 의혹 소지를 받은 의원은 김한정, 서영석, 임종성 의원이다. 농지법 위반 의혹 소지를 받고 있는 의원은 양이원영, 오영훈, 윤재갑, 김수흥, 우상호 의원 등 5명이다.

 

고 수석대변인은 기자회견 후 취재진과 만나 “(수사)결과를 보고 하는 게 마땅한데 집권 여당의 당인이 아닌 일반 국민과 같은 관점에서 볼 수 있는 무소속 의원으로 수사를 엄정하고 공정하게 받으라는 취지”라고 설명을 더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