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종로사회적경제네트워크 사회적협동조합, 종로 로컬투어 허브 ‘종로여가’ 종로구 창신동에 개소

URL복사

(시사1 = 유벼리 기자) 종로사회적경제네트워크 사회적협동조합(종로사협)은 지난 3일 서울시 종로구 창신동에 종로 로컬투어 허브 ‘종로여가’를 개소했다고 7일 밝혔다. 이날 개소식은 김영종 종로구청장, 여봉무 종로구의회 의장, 임종국 서울시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종로여가’는 종로의 지역기반 관광자원과 콘텐츠를 온·오프라인으로 연계해 지속가능한 관광모델을 개발하고 이를 커뮤니티 차원으로 활성화할 수 있는 허브 공간 조성을 통해 일자리 창출과 사회적경제 활성화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서울시와 종로구청의 지원으로 개소하게 됐다.

 

최근 통계에 따르면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종로를 방문한 내외국인 방문객이 코로나19 이전에 비해 26% 감소했고, 감소율로는 전국 5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의 타격이 심각한 상황이다. 다행스러운 것은 최근 백신접종 이후 회복 기대감이 증가하고 있어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한 관심과 지원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

 

종로사협은 2월에 사업지를 창신동으로 선정하고, 공간조성을 위한 내외부 공사를 3월 5일부터 5월 13일까지 약 두 달에 걸쳐 진행했다. 종로 로컬투어 허브, ‘종로여가’는 종로구 창신동 봉제거리에 위치하고 있으며, 다목적 공간인 ‘노마드 라운지’와 온라인 콘텐츠 제작 등을 위한 ‘창신 워크룸’이 운영된다. 종로를 방문하는 국내외 방문객을 대상으로 종로의 다양한 콘텐츠를 소재로 기획된 로컬 가이드와 함께하는 종로여행 ‘어서와 종로는 처음이지?’, 대학로 연극배우들이 기획한 ‘창신스틸러’, 회복과 여행을 주제로 개관기념 특별 기획전시 등 이목을 끄는 다채로운 프로그램들이 제공될 예정이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