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문 대통령, 이성용 공군참모총장 사의 즉각 수용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4일 성추행 피해 부사관 사망 사건과 관련, 이성용 공군참모총장의 사의를 즉각 수용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이 같은 결정은 이 총장이 "고인에게 깊은 애도를 표하며, 유족에게는 진심 어린 위로의 뜻을 전해드린다"는 입장문을 내고 사의를 밝힌 지 80분 만에 수용한 것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최고 상급자까지 보고와 조치 과정을 포함한 지휘라인 문제도 엄정하게 처리해 나가라고 지시한 바 있다.

 

박 수석은 "사표 수리와 관련한 절차는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고위공직자의 사표 제출 시에는 재직 중에 부정비리와 관련된 사항이 없는지 관련 기관의 조사가 진행되는 것이 먼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이 건은 참모총장 본인이 이 건과 관련해서 조사나 수사를 받아야 될 사항도 있을지도 모르는 그런 사안들이 겹쳐져 있는 것이기 때문에 앞으로의 절차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절차를 가급적 빠르게 진행하겠다는 그런 뜻이고, 그것은 바로 문재인 대통령의 강한 의지가 함께 표현이 되어 있다"고 강조했다.

 

고위관계자는 최고 상급자까지 지휘라인을 살펴 봐라는 것과 관련하여 여기에 국방장관도 포함되냐는 질문에 "현재 상태에서 경질까지 염두에 둔 것이냐 하는 질문에 대해서는 답하는 시점이 적절치 않다"면서 "그 과정을 다 지켜보고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이 총장의 사표수리와 관련해서는 "그 절차부터 시작하고, 그 지원서가 처리되는 절차가 있다"며 "그런 것들이 정부 처리 절차를 거친 다음에 청와대로 넘어오게 되는 통상적인 절차가 있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