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가리봉시장 내 부지 행복주택으로 복합개발 된다

URL복사

시‧구 협력 ‘민간참여 공공주택사업’ '23년 준공

 

(시사1 = 장현순 기자) 20년 넘게 방치된 구로구 ‘가리봉시장’ 내 부지가 복합 개발된다. 오는 '23년 지하 3층~지상 12층 높이의 복합건물이 들어설 예정이다.

 

해당 부지는 '97년 시장 재건축을 위해 건물을 철거하던 중 IMF 위기와 시공업체 부도 등으로 사업이 좌초된 이후 오랫동안 사설 주차장과 고물상 등으로 사용돼왔다.

 

지난 19년 5월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전통시장 주차환경개선사업’에 선정되면서 사업이 급물살을 탔다.

 

당초엔 시장 방문객을 위한 주차장 조성을 목표로 추진되어오다 시와 구로구의 협력으로 주차장 상부에 청년주택과 생활SOC를 복합화해 주민편의시설과 주차장을 동시에 공급하는 내용으로 사업계획을 수립했다.

 

지상 3층~12층에는 청년들을 위한 ‘행복주택’이 총 246호 규모로 조성된다. 지하 1층~지하 3층에는 ‘가리봉시장’ 상인과 주민들이 오랫동안 필요로 했던 공영주차장이 들어선다.

 

지상 저층부에는 시장 고객지원센터, 육아종합지원센터 같은 생활편의시설이 생겨 입주민은 물론 시장상인과 주민들이 함께 이용할 수 있다.

 

‘행복주택’은 청년세대를 위한 SH공사의 ‘청신호주택’ 특화설계를 반영한다. 청년층의 라이프 스타일을 반영한 최적의 평면계획, 부족한 수납공간 확보, 입주자와 지역이 함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각종 커뮤니티시설 조성 등이 적용된다.

 

구로구가 구유지인 해당 부지의 무상허용을 허가하고, 서울시와 SH공사가 사업비를 투입해 복합건물을 신축한다. 설계‧시공은 민간 전문업체가 맡는 ‘민간 참여 공공주택사업’으로 추진된다.

 

한편 서울주택도시공사는 협상대상자인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과 사업 내용에 대한 구체적인 협상을 진행해 6월 중 사업시행 협약을 체결하고 9월까지 기본설계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올해 하반기 착공해 '23년 8월 조성을 완료한다는 목표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