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與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상임위 논의 재개해야” 野 “부적격 후보 지명 철회해야”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에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상임위 논의 재개를 요구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부적격 장관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요구했다.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7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정적인 국정운영을 위해 국민의힘은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상임위 논의를 신속히 재개 해달라”고 요구했다.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이어질 청문회에서는 김부겸 총리 후보자의 개인 신상이나 과거에 대한 이야기 보다는 미래에 대한 논의가 더욱 활발히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며 “후보자의 정책 역량과 비전에 대해 검증하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설계하는 청문회 자리가 되어야 하겠다”고 밝혔다.

 

신 원내대변인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해양수산부,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관련, 제1야당인 국민의힘이 지명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며 “각 후보자들에게 국민 눈높이에 맞지않는 부분이 있을 수는 있으나 낙마를 이야기하기에는 이르다”고 주장했다.

 

신 원내대변인은 이어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최우선 과제로 두고 함께 논의 해 주시기 바란다”며 “국민의힘 또한 제1야당으로서 책임 있는 국정 파트너의 모습을 보여주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7일 논평을 내고 “인사청문회를 통해 ‘부적격’ 후보자들의 실체가 낱낱이 공개되면서 국민적 공분이 커지고 있다”며 “민주당은 ‘부적격’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윤희석 대변인은 “민주당 내부에서조차 후보자 5명 전원 임명 강행은 부담스럽다는 말이 나오고, 청와대 역시 누구를 낙마시킬지 고민한다는 이야기도 흘러나온다”며 “집권 여당과 청와대도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다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윤 대변인은 “상황이 엄중한데도 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빌 게이츠나 일론 머스크도 우리나라에선 장관 못한다’는 엉뚱한 주장을 내놓았다”며 “부적격 후보자를 추천한 청와대의 무능에는 눈을 감고 제도 탓, 야당 탓만 일삼으며 본질을 왜곡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윤 대변인은 이어 “이번에도 민주당이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을 강행한다면 여야 합의 없이 임명한 장관급 인사가 30명을 넘어선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자랑스레 내세웠던 '7대 인사 기준'은 무시된 지 오래고 야당과의 협치는 흔적조차 찾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윤 대변인은 “민주당이 불공정과 위선에 분노한 국민 목소리에 정녕 공감한다면 부적격 후보자 지명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며 “국민의힘은 국민 눈높이에 맞도록 부적격 장관 임명을 반드시 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