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진관 스님 , 코로나19 퇴치위해, 명의 허준 선생 묘 앞 기도 올려

URL복사

5일 어린이날 맞아 불자들과 허준 선생 묘앞 찾아 코로나19 퇴치 기원제

불교인권위원회 위원장인 진관 스님과 불자들이 5일 ‘어린이날’을 맞아 경기 파주시 민통선 내 조선시대 명의 허준 선생 묘 앞에서 ‘코로나19 퇴치 기원제’를 올렸다.

 

진관 스님은 “어린이날을 맞아 스승인 무진장 스님의 유지를 받든 불자들과 함께 조선시대 명의 허준 선생의 묘 앞에서 제사를 지냈다”며 “코로나19 종식과 어린이들의 미래를 기원하는 기도를 봉행했다”고 밝혔다.

 

진관 스님은 이미 법화경(6만9384자) 사경을 아홉 번째 회향했고,  허준 선생 묘 앞에서는 법화경 열 번째를 시작하며 기도를 했다고 밝혔다. 진관 스님이 기도를 마칠 때 쯤 응답하듯 방광(方光)과 같은 무지개가 떠올라 눈길을 끌었다.

 

대한불교조계종 진관 스님은 철학박사로, 현재 불교인권위원회 위원장, 무진장불교연구원 원장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