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국민의힘 “누리로 발사 성공 기원”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국민의힘은 “누리호의 성공을 기원한다”며 “오늘의 도전은 대한민국 과학기술사에 기록될 것이고, 과학기술 발전과 우주탐사를 위한 대한민국의 노력은 계속될 것”이라고 21일 밝혔다.

 

김형동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우리의 독자 기술로 개발된 누리호가 오늘 대한민국의 꿈을 안고 다시 한번 우주로 발사된다”며 “누리호 발사는 12년이 넘는 기간 동안 2조 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과학기술인들의 땀과 노력으로 준비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끈기와 열정으로 도전을 이어간 과학자, 기술자분들께 감사와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고덧붙였다.

 

김형동 수석대변인은 “이번 발사가 성공하면 대한민국은 인공위성을 우주로 보낼 수 있는 발사체 기술을 가진 세계 7대 우주강국으로 등극하게 된다”며 “2010년부터 개발을 시작한 누리호 프로젝트를 지켜보며, 과학기술에 대한 창의적이고 자율적인 연구환경을 지원하는 정부 역할의 중요성을 절감한다”고 강조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오늘 발사 이후에도 항공우주청 신설 등 우주로 가는 거대한 전진에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그 결실이 더딜지라도 그것이 대한민국의 미래 비전이자, 우주를 꿈꾸는 우리 아이들이 걸어갈 이정표가 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