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與 원구성 위한 마라톤회담 제안에 野 “여야 신뢰 회복 급선무”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1일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회 정상화를 위해서는 여야 간 무너진 신뢰 회복이 급선무”라며 “약속 대 약속의 이행이라는 기본 원칙이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국민의힘이 지난 20일 국회 원구성을 위한 ‘마라톤회담’을 제안해 네 번째 원 구성 협상을 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한 데 따른 것이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자기 권한을 넘어 후반기 원 구성까지 약속한 전직 원내대표들의 합의도 법사위원회의 권한 남용을 바로잡는다는 전제가 분명히 지켜질 때의 약속으로서의 의미가 있는 것”이라며 “국회의장을 먼저 선출해서 시급한 인사청문과 민생입법 처리라도 바로 나서든지, 아니면 국민의힘이 약속한 사항을 결자해지의 자세로 책임 있게 이행할지 선택하라”고 요구했다.kl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