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국민의힘 “민형배 의원 사무실서 민주당 공천장 수여식… 꼼수 탈당 정황 드러나”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문성호 국민의힘 대변인은 지난 12일 논평을 내고 “민형배 의원은 본인의 소속이 어디인지 똑똑히 밝히라”고 요구했다.

 

문성호 대변인은 “검수완박을 위해 민주당을 탈당한 민형배 의원이 민주당 광산을 지역위원회의 지방선거 공천장 수여식에 참석했다는 정황이 있다”며 “민형배 의원은 사흘 전 한동훈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복당을 전제로 한 꼼수 탈당이라는 지적에 이미 탈당했으니 자신이 민주당 소속이 아님을 당당히 밝히고, 오히려 복당 약속을 누가 했냐며 적반하장으로 화를 냈다”고 지적했다.

 

문 대변인은 “민주당 공천장 수여식에 참석하여 공천자들과 자랑스레 사진을 찍으니, 민형배 의원의 저의를 알 수 없다”며 “공천장 수여식 행사를 진행한 장소도 민형배 의원 후원회 사무실이라 전해진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 행사를 위해 자신의 사무실을 기꺼이 빌려주는 무소속 의원이 어디 있나”라고 꼬집었다.

 

문 대변인은 “자신의 탈당에 진정성을 호소할 때는 언제고, 인제 와서는 탈당이 ‘통정허위표시’였음을 자인하려 하는가”라며 “민형배 의원의 탈당은 오늘 민주당 지방선거 공천장 수여식 참석으로, 오로지 민주당의 정치적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국민을 기망하는 행위임이 온 천하에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