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尹 대통령, 코로나 정상회의 영상 참석...백신 빠른 지원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취임 3일 만에 처음으로 다자 외교무대에 데뷔했다. 윤 대통령은 제2차 글로벌 코로나19 정상회의에서 "국제사회에 대한 기여 규모을 확대해 3억 달러의 재원을 추가로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영상메시지에서 "우선 ACT-A에 3억 불의 재원을 추가로 기여할 것"이라며 "시급한 백신이 필요한 국가들에게 충분한 공급과 안전하고 빠른 접종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계보건기구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를 구축하여 개도국들의 백신 자급화 노력을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며 "글로벌보건안보구상(GHSA)에 적극 참여함으로써 국가 간 공조 체제 강화에 함께하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특히 "대한민국은 금융중개기금(FIF)의 창설을 지지한다"면서 "이를 통해 국제사회가 충분히 재원을 신속하게 동원하여 신종 감염병을 비롯한 새로운 보건 위기에 효과적으로 대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코로나와 같은 인류 전체를 위협하는 보건 위기는 어느 한 국가나 몇몇 나라들만의 참여로 해결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또 "보다 많은 나라들이 연대하고 협력한다면, 여러 위기를 잘 헤쳐 나가리라 생각한다"며 "우리 역시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역할을 다해 나가고, 그섯이 인류의 번영을 위한 길이라는 점을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2차 글로벌 코로나19 정상회의를 통해 "코로나 대응과 보건 안보 체계 강화를 위한 좋은 방안이 도출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한국은 WHO가 주도하는 ACT-A의 이사국이다. 2020년 4월 ACT-A가 출범한 이후 지금까지 약 2억 1000만달러 (한화 2710억원 상당)를 기여했다. 2020~2021년에는 1억 1000만달러(한화 1419억원 상당), 2022년에는 현재 기준 1억달러(한화 1290억원 상당)의 현금 또는 현물을 기여했다.

 

이번 정상회의는 지난해 9월에 이어 2번째로 열리는 회의로 코로나19 대유행의 단계를 종식시키고 미래 보건 위협에 대한 국제사회의 공동 대응을 논의하기 위해 미국과 독일, 인도네시아, 벨리즈, 세네갈이 회의를 공동으로 추최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