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진중권 “한동훈 청문회서 민주당 의원 처참한 수준 확인했다”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부교수는 10일 새벽 자신의 SNS를 통해 “오늘 청문회에서 민주당 의원들의 처참한 수준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처럼회 소속 의원들의 활약이 대단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 우울한 시절에 모처럼 웃을 수 있어서 좋았다”고 덧붙였다.

 

이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와 관련, 최강욱‧김남국 의원 등 민주당 내 초선 모임 ‘처럼회’ 소속 의원들이 잇따른 실수로 망신살을 산데 따른 것이다.

 

진중권씨는 “중고 컴퓨터 기부건은 이미 한겨레에서 오보를 인정했는데, ‘한**‘이라는 것만 보고 한겨레가 뱉어내는 떡밥을 다시 문 최강욱. 덕분에 한동훈은 영리법인을 딸로 둔 아빠가 됐다”고 밝혔다.

 

진중권씨는 “‘이모 교수’를 ‘이모’로 해석한 김남국의 코미디. 그리고 이수진인가 뭔가 하는 분은 평소상태가 소주 두 병 반으로 보이던데”라며 “암튼 현장에서도 다른 의원들이 킥킥 대고 비웃더이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그거 보고 발끈해 ‘내 말이 우습냐고’고 따지는 모습은 청문회의 백미”라고 덧붙였다.

 

진씨는 “조국사태에서 검수완박에 이르기까지 민주당이 저런 이들에게 휘둘려 왔으니 한심한 일”이라며 “딸의 논문 문제를 제대로 따졌어야 하는데 조국 일가의 명백한 불법을 열렬히 옹호 해온 전과가 있는 이들이라 애초에 그걸 따질 윤리적 자격을 갖고 있지 못a하고 그럴 머리들도 못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처럼회 의원들의 지적, 윤리적 수준이 워낙 바닥이다 보니, 상대적으로 한동훈만 돋보이게 된 꼴”이라며 “고작 한다는 얘기가 ‘국회에서 통과된 법이다, 국회를 무시하냐?’고 같지도 않게 윽박이나 지르는 수준”이라고 꼬집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