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국민의힘 “임종성 의원 부부, 부동산 투기 ‘환상의 복식조’”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국민의힘은 임종성 더불어민주당 의원 부부의 부동산 투기 논란과 관련, 8일 논평을 내고 “국회의원의 지위를 이용하여 사익을 추구한 의혹이 있는 민주당 임종성 의원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이 이루어져야 한다”며 “주변 관리에 실패하여 지난해와 비슷한 의혹이 다시 불거진 민주당 임종성 의원도 이 사건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임종성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배우자가 임 의원 지역구 내 토지를 매입한 후, 임 의원이 인근 도로 확장을 위해 국토부에 영향력을 행사한 의혹이 드러난 데 따른 것이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지난해 3월에도 임 의원 누나의 토지 투기 의혹에 대해 임 의원은 ‘앞으로 이 일을 반면교사 삼아 다시금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저를 포함한 주변 관리를 철저히 하겠다’고 사과한 바 있다”며 “하지만 사과가 무색하게 한 달 만에 임 의원의 배우자는 해당 토지를 매입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후 임 의원은 국토교통부 도로국장을 만나 아내가 구입한 토지 인근 고속도로 확장사업이 국토부 국도·국지도 건설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검토해달라고 건의했다”고 덧붙였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오얏나무 밑에서 갓끈도 고쳐매지 말라고 했는데, 임 의원의 가족들은 오얏나무 근처만 찾아다니며 투기를 일삼고 있다”며 “임 의원의 아내를 비롯한 주변이 임 의원 지역구 인근에서 토지를 구입하는데, 임 의원이 뉴스를 보고 알았다며 결백을 주장한들 국민은 임 의원의 해명을 쉽사리 믿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해당 의혹이 사실이라면, 배우자는 남편의 지역구 인근에서 ‘투기용’ 토지를 매입하고 남편인 국회의원은 정부에 개발 압력을 넣은 것”이라며 “이는 전형적인 공직을 이용한 사익 추구이며, 부동산 투기 ‘환상의 복식조’”라고 꼬집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