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野박대출 “미세먼지 관리 종합계획에 ‘요리 연기’ 포함시켜야”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박대출 위원장(국민의힘, 경남 진주갑)은 24일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요리 연기(초미세먼지) Free, 건강한 주방 만들기’를 주제로 토론회를 주최했다.

 

토론회를 주최한 박대출 위원장은 개회사에서 “우리가 그동안 ‘맛있는 냄새’로만 알고 있었던 ‘요리 연기’에 초미세먼지, 포름알데히드 등 1급 발암물질이 가득하다”라며, “최근 폐암에 걸린 학교급식 조리 종사자들의 직업성 암 산재 인정이 늘고 있고, 여성 폐암 환자 중 93.6%는 비흡연자라는 통계도 있다”고 말했다.

 

또한, “정부가 ‘요리 연기’에 대한 경각심을 국민들에게 충분히 알려야 하지만, 92페이지짜리 「미세먼지 관리 종합계획(2020~2024)」 어디에도 ‘요리 연기’에 대해 언급조차 없다”며, “문재인 정부 5년간 주방 건강의 근본적인 문제를 외면해왔다는 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가 없으며 이제는 바로 잡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위원장은 “정부가 2024년까지 참고하는 미세먼지 관리 종합계획에 ‘요리 연기’도 포함시켜 대책 마련을 함께 할 수 있도록 그 계획을 수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토론회 공동주최자인 에코맘코리아 하지원 대표는 인사말에서 “국민들에게 요리 연기가 위험하다는 것을 알리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요리 연기가 일반 미세먼지보다 더욱 위험하다는 것을 분명히 인지하고 제대로 된 제도가 만들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는 축사에서 “조리사 미세먼지 노출량 관리가 필요하다”며, “토론의 결과를 참고하여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요리 연기에 대해서 경각심을 가지고 제도적으로 접근해야 한다”라며, “빠른 시일 내에 요리 연기에 대한 제도적 준비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