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野강기윤 “尹, 공정과 상식… 2030세대 돌아선 與엔 미래 없어”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국회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은 22일 “지난 21일 제20대 대통령선거 국민의힘 창원성산구 당협위원회 필승결의대회 및 임명상 수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당시 강기윤 국회의원은 성산구 지역 내 대선조직 본부장 등 각종 직책을 맡을 당원 등에게 임명장을 전달했으며, 이어진 필승결의대회에서 참석자들은 민주당 정부의 실정을 비판하며,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당선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성산구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은 배영우 전 창원시의회 의장은 "찾아가는 선거운동이 새로운 정당정치이며 이러한 신념에 의해 정치를 한다"고 참여정치를 강조했다.

 

특히, 창원대 총학생회장 출신인 박재후 청년공동선대위원장은 청년위원장 수락 의지를 밝히며,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예전에는 청년들 가운데 민주당 지지자들이 많았으나, 지금 청년들의 표심이 움직이고 있다“며, ”(지금 정부의)결과는 정의롭고 평등했는지 묻지 않을 수 없으며, 작지만 청년들과 힘을 합쳐 윤석열 후보를 돕고 싶다"고 강조했다.

 

강기윤 의원은 "이재명 후보는 표만 되면 뭐든지 한다고 하는데, 2030세대가 돌아선 것은 지금의 민주당에는 미래가 없다는 것이다. 인기영합적인 공약으로 미래세대의 주인공에게 부담을 주는 사람에게서 희망을 찾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윤석열의 키워드는 공정 · 정의 · 상식이며, 정의롭고 공정한 사회 만들 수 있는 윤석열 후보을 위해 힘을 합치자"고 강조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