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野 김필례 “LH, 최소한의 공공성 가져야… 창릉지구 문제 엄중히 대처할 것”

URL복사

(시사1 = 유벼리 기자) 김필례 국민의힘 고양을 당협위원장은 20일 창릉지구 수용절차 문제와 관련, ‘창릉지구 주민대책위원회(토지주)’ 김형호 총괄지도위원장을 만나 의견을 들었다고 이날 밝혔다.

 

김필례 당협위원장은 “LH는 법규의 미비를 이용해서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피하는 것은 아닌지 묻고싶다”며 “아무리 '준시장형공기업'이랄지라도 재산권을 제약하는 온갖 특권을 부여받은 이상 최소한의 공공성을 가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당협위원장은 “창릉지구는 지나온 시간이 3년여가 넘에 다양한 이해관계의 스팩트럼이 존재하고 각자 다른 지점에 요구사항이 있음을 알고 있다”며 “주어진 법규 내에서 우리 모든 고양특례시민, 신도시에 관련이 있는 고양특례시민, 그리고 부재지주 분들까지 우리 당의 모토인 자유시장경제의 가치를 가지고 LH에 엄중한 대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