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野 김기현 “김건희 사적 통화녹음 방송, ‘생태탕 시즌2’ 연상”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4일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 MBC는 제1야당 대선후보 배우자의 사적 통화녹음을 입수했다면서 방송하겠다고 대대적인 예고를 하고 있다”며 “‘정치공작의 냄새가 물씬 풍긴다’, ‘‘생태탕 시즌2’가 연상된다‘”고 주장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사인 간의 통화녹음을 그것도 사인의 녹음에 대한 동의를 받지도 않은 상태에서 그 녹음 내용을 공영방송이 대놓고 틀겠다는 것도 상식적이지 않을뿐더러 이미 MBC는 윤석열 후보 배우자 취재를 이유로 경찰을 사칭했던 전력까지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통화내용을 의도적으로 편집하지 않으려는 보장도 전혀 없다”며 “MBC 노동조합은 ‘재’자도 ‘명’자도 못 쓰는 방송이 되었다면서 MBC에 대하여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병철 씨 사망에 대하여 MBC는 리포트 한 개로 관련 소식을 축소 보도했다는 것”이라며 “김만배 변호인의 법정 진술에 대해 대부분의 타 언론사가 이재명 지시라고 보도했던 것과 달리 MBC는 유독 성남시 방침이라고 보도했는데, 이재명 지시가 아닌 성남시 공식 방침이라고 하라고 요구했던 민주당의 지침을 그대로 따른 셈”이라고 꼬집었다.

 

김 원내대표는 같은 날 서울시 상암동 MBC를 찾아 항의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