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윤석열 “4월 전기요금 인상 백지화…과학과 상식에 근거해 전력 공급 계획 세울 것”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는 지난 13일 전시세 관련 공약을 발표하며 4월로 다가온 전기요금 인상 백지화를 약속했다.

 

윤석열 후보는 “문재인 정부는 취임 초부터 탈원전 정책을 밀어붙이며 ‘전기요금 인상은 없다’고 공언했다”며 “그럼에도 대선 직후인 4월에 전기요금을 10.6% 인상계획을 발표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졸속 탈원전 정책으로 한꾹전력의 적자와 부채가 쌓인 책임을 회피하고 대선 이후로 가격 인상의 짐을 떠넘기는 무책임한 결정”이라고 꼬집었다.

 

윤 후보는 “AI‧자율주행‧빅데이터 등 디지털 산업 혁신은 막대한 전력 수요를 불러온다”며 “낮은 전기 가격을 유지하는 것은 디지털 혁신 강국으로 가기 위한 필수적인 경쟁력 요소”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이어 과학과 상식에 근거한 전력 공급 계획을 수립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후보는 “문재인 정부는 이념적인 탈원전 정책을 무리하게 진행했다”며 “신재생에너지라는 면분을 내세워 일부 인사들에게 태양광 사업의 특혜를 제공했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과학에 기반한 전력공급 체계를 무너뜨린 탈원전과 태양광 비리 등을 조사해 바로잡겠다”며 “이념과 진영논리가 아니라 공정과 상식에 근거한 전력 공급계획을 수립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