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與김회재 “여수 출신 ‘주승용 전 국회부의장’ 복당 환영”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이 13일 주승용 전 국회부의장 복당에 대해 적극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민주당은 중앙당사에서 주승용 전 국회부의장을 비롯해 동교동계 대표적 정치인인 권노갑, 정대철 전 고문과 이훈평, 신순범, 신중식, 이윤석 전 의원 등의 복당 환영식을 열었다.

 

민주당의 복당 결정은 이재명 대선 후보의 여권 대통합 방침에 따른 것이다. 주승용 전 국회부의장은 전남 여수시을에서 4선 국회의원을 역임한 호남의 대표적인 중진 정치인이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는 불출마를 선언하며 ‘여수시민들과 더불어 살아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주승용 전 국회부의장과 함께 복당한 신순범 전 국회의원은 여수 지역에서 평민당과 민주당의 4선 의원으로 활약한 바 있다. 또한 평민당 사무총장과 민주당 최고위원을 역임했다.

 

김회재 의원은 “여수에서 대한민국 대도약을 위한 절박한 마음을 함께 모으겠다”며 “위기를 극복하고, 선진국 대한민국을 만드는 길에 동참해주신 주승용 전 국회부의장과 신순범 전 국회의원님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