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신한카드, AI 기술 통해 보이스피싱 사고 761억원 막았다

URL복사

(시사1 = 장현순 기자) 신한카드는 28일 “이상금융거래탐지시스템(FDS)에 인공지능(AI) 기술 접목을 통해 올 한 해 동안 보이스피싱 사고 예방 건수와 금액이 전년 대비 각각 249%, 173% 증가했다”고 밝혔다. 올해 신한카드의 보이스피싱 예방 실적은 건수 기준 1만1109건으로 전년 대비 9925건 증가했으며, 금액 기준으로는 761억원으로 전년 대비 482억원 증가했다.

 

신한카드는 AI 기술을 활용한 악성 앱 설치 예방 솔루션을 도입해 문자메시지와 통화패턴, 설치된 앱 목록 등을 실시간으로 분석함으로써 보이스피싱 의심 징후를 미리 찾아내 고객이 보이스피싱을 인지하지 못하는 상황에서도 사기 피해를 차단할 수 있었다.

 

또 신한카드는 신한카드 거래와 상관없이 피싱이 감지되는 시점에 즉각적인 고객과의 유선 통화를 통해 타 금융사에서 피싱 사고가 발생할 소지를 예방하는 효과도 함께 거뒀다는 게 카드사의 설명이다.

 

최근 신한카드는 금융감독원이 각 금융협회·중앙회와 공동 주최한 ‘2021년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 모범사례 경진대회’에서 ‘카드 부문 보이스피싱 사전 예방시스템 선제적 도입’ 사례로 피해 예방제도 개선 부분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바다.

 

한편 신한카드는 연말연시를 맞이해 보이스피싱 예방 수칙 십계명을 제시해 소비자 보호 경계령을 내렸으며 △보이스피싱 예방 앱 설치하기 △검찰·경찰의 전화 조사는 보이스피싱 의심하기 △가족이라도 신분증과 카드 정보 제공은 하지 말기 △문자·카톡으로 은행 앱 다운 요청은 의심하기 등이 이에 해당한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