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겨울의 진객 두루미를 찾아가다. 

URL복사

 

(시사1 = 김재필 기자)겨울의 진객 두루미를 탐사하기 위해서  서해안과 서울에 눈이 왔던 지난 19일에 강화의 동검도를 찾았다. 

 

두루미는 인천광역시에서 1980년 초반에 시조(市鳥)로 지정될 정도로 예전엔 인천 서구 경서동과 연희동 갯벌에 제법 많이 찾아들었습니다. . 따라서 인천의 지명중에 두루미의 한자 이름인 학((중국에선 학.鶴, 일본에선 단정학.丹頂鶴)자가 들어간 지명이 많다.

 

'송학동' '선학동' '문학동' '선학동' '학익동' 등 동네이름과 '문학산' '승학산'등 산의 지명이 두루미와 관련이 있다 하겠다.

 

허나 그 갯벌(경서동, 연희동 주변)들이 대규모로 매립 되고 간척사업등으로 두루미는 찾아 들 곳을 잃어 한동안 뜸하다가 2000대년초부터 강화 동검도 주변 갯벌에 찾아오기 시작했다.

 

하지만 동검도의 연륙교가 놓아지면서 잠시 주춤했던 갯체수가 연륙교를 해수가 통과할 수 있도록 개선한 후 다시 조금씩 생태가 복원되기시작하면서 최근엔 30여마리까지 관찰 되고 있다.

 

강화의 두루미들은 밀물과 썰물을 잘 이용해 갯지렁이나 작은털통게등을 잡아 먹기 때문에  철원의 채식주의자(낙곡을 주로 먹음)에 비해 육식주의자라 할 수 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