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산업은행, 데이터 혁신기업에 날개를 달다

URL복사

국내 최초 데이터 담보대출, 출시 1년만에 1000억원 돌파

(시사1 = 장현순 기자) 산업은행은 17일 “데이터 기반산업 지원을 위한 ‘데이터 기반 혁신기업 특별자금’이 출시 1년만에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데이터는 다양한 활용 가능성으로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 경제 시대의 원유라고 할만큼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으나, 정작 데이터 기반 산업 육성을 위한 금융지원 프로그램은 부족한 상황이다.

 

앞서 데이터 비즈니스는 데이터 수집, 관리를 위한 초기 투자비용이 크고 사업화까지 장시간 소요되는 특성으로 인해 자금 수급의 불균형(mismatching)을 해소하기 위한 자금조달이 필요하나, 국내 금융기관은 유형자산 담보 위주의 보수적 대출 관행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이에 데이터 혁신기업은 막대한 비용을 들여 구축한 데이터 자산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이러한 가운데, 산업은행은 데이터 자산을 담보로 하는 ‘데이터 기반 혁신기업 특별자금‘을 국내 최초로 출시하여 데이터 혁신기업 육성에 적극 나서고 있다. 부가가치 창출 기여도를 고려해 데이터 자산의 가치를 객관적으로 평가할 수 있도록 데이터 가치평가 모델을 자체 개발하고, 해당모델을 통해 산출된 데이터 가치를 대출한도에 연동함으로써 전통적인 대출한도 산정방식으로는 지원이 어려웠던 혁신기업에 대한 자금지원의 기회를 확대했다.

 

또 가치평가 결과가 양호한 기업에 대해서는 기술력과 성장 잠재력을 중점심사하는 ‘신산업심사체계‘를 적용해 담보와 재무성과가 부족하더라도 원활하고 신속한 심사가 가능하도록 지원하고 있다.

 

한편 기업이 제공한 데이터(앱)은 지적재산권등록 및 질권 설정 방법으로 담보 취득하여 정보 노출이나 이용제한에 대한 우려 없이 금리인하 효과를 누릴 수 있도록 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