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안철수 “재택 치료체계 전환, 무책임하다”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는 30일 정책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방역 정책을 제안했다.

 

안철수 후보는 “정부의 추가접종 강화계획에는 전적으로 공감한다”면서도 “제가 단계적 일상회복 직전에 주장했듯, 먼저 고위험군에 대한 추가접종을 시행한 후에 단계적 일상회복을 시작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안 후보는 “재택 치료체계로의 전환은 반대한다”며 “무책임하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국민의 의료선택권을 제한하고 감염병 치료에 대한 국가의 책임을 회피하는 것”이라며 “병상 부족 지적과 대책 마련 촉구는 어제오늘의 이야기가 아니었는데, 이제 와서 병상이 부족하니 집에서 자가 치료하라는 것이 말이 되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안 후보는 △코로나19 대응은 중장기적 관점에서 대응책을 수립할 것 △정부 정책과 대응기준의 예측 가능성을 높일 것 △행정통제 방역에서 국민 참여형 방역으로 전환할 것 △방역 패스 확인 의무화 업종과 연령대를 확대할 것 △자율적 과학방역과 개인 방역 기본에 충실할 것 등 코로나19 대응책 5가지를 제안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