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국민의힘 “쌍방울 그룹, 이재명 후보‧측근 금고인가”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국민의힘은 25일 논평을 내고 “이재명 후보와 쌍방울 그룹은 대체 어떤 관계인가”라며 “부인하지만 돈을 받았고, 부인하지만 전환사채를 받았으며, 부인하지만 법인카드를 받았다”고 비판했다.

 

김병민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재명 후보의 후원금 내역이 공개되고 보니, 이재명 후보와의 유착설이 그득한 쌍방울 그룹 회장과 대표, 이사가 같은 날에 지령이라도 떨어진 듯 나란히 1000만 원의 고액 후원금을 냈다”며 “그동안 이재명 후보와 배우자의 변호인단은 무료 변론을 했다면서 쌍방울그룹에서 사외이사로 급여와 전환사채를 받은 사실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김병민 대변인은 “이미 밝혀진 것만 수십억 원인데, ‘뇌물’인지, ‘뒷돈’인지 의혹은 커져만 간다”며 “쌍방울 그룹은 이 후보와 더불어민주당의 ‘화수분’인가”라고 되물었다.

 

김 대변인은 “어디까지 검은 거래가 이뤄졌는지 밝혀야 한다”며 “'소액 후원금은 살기 좋은 나라를 만들어 달라는 국민들의 염원'이라더니, 현실은 악취나는 ‘정경유착’ 인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번에도 얼렁뚱땅 넘길 생각 말고 이재명 후보는 진실을 밝히고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밝혔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