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안철수 “사회적 대타협 이뤄 연금 구조 개혁해야 지속가능”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는 지난 23일 토론동아리 대학생들과 ‘청년들이 생각하는 공적연금’을 주제로 한 자리에서 “사회적 대타협을 이뤄 연금 구조를 개혁해야만 지속가능한 국민연금이 될 수 있다”며 “엄청난 규모의 공기업 부채와 연금 미지급 부채를 해결할 탈출구는 결국 ‘성장”이라고 강조했다.

 

안철수 후보는 이어 “‘전 국민 재난지원금’은 말이 되지 않는다”라며 “재난지원금은 재난을 입은 소상공인·자영업자들에 대해 선별적으로 지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화를 마치며 토론동아리 청년들은 “형식 없이 자유롭게 대화할 수 있어 좋았다", "단순히 '노력하겠다'와 같은 답이 아닌 현실적인 대안을 들을 수 있어 뜻 깊었다” 등의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