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김부겸 "수도권, 언제라도 비상계획 발동 검토해야 하는 급박한 상황"

URL복사

방역상황 예상보다 심각...환자 분류와 병상 운용 시스템 전면적 재평가

 

(시사1 = 윤여진 기자)김부겸 국무총리는 24일 "방역상황이 예상보다 심각하다고 강조"하면서 "수도권만 놓고 보면 언제라도 비상계획 발동을 검토해야 하는 급박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회의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무엇보다 중환자 병상을 비롯한 수도권의 의료대응 여력을 회복시키는 일이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서는 '재택치료'의 활성화도 당면한 과제"라고 설명했다.

 

김 총리는 "재택치료는 단계적 일상회복을 뒷받침할 의료대응의 큰 축이지만, 아직 현장에서 재대로 정착되지 못하고 있다"며 "방역당국은 지금의 환자 분류와 병상 운용 시스템을 전면적으로 재평가 하라"고 주문했다.

 

이어 "개편 과정에서 무증상 경증 환자가 집에서 치료 받더라도 안심할 수 있도록 지원방안을 좀더 보안해 달라"고 말했다.

 

또한 "수도권 외에 지역도 재택치료를 지금부터 확대시행하고 조기에 안착 시켜야 한다"며 "각 지자체의 적극적인 행동을 당부드린다"고 했다.

 

김 총리는 "백신 추가 접종(부스터샷)과 관련해 "세 번째 접종을 마쳐야만 비로소 예방접종이 마무리된다는 생각으로, 다가오는 일정에 맞추어 추가저종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총리는 "어렵게 시작한 단계적 일상회복이 첫 번째 고비를 맞았지만 우리에게는 숱한 방역위기를 이겨냈던 경험과 자신감이 있다"면서 "특히 마스크 쓰기와 주기적 환기, 적극적 진단검사에 협조해 준다면 이번 위기도 충분히 넘어설 수 있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