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한다는 사과가 고작 “기자탓”?… 野김필례가 지적한 ‘與한준호의 입’

URL복사

金 “출산 비하 구설수 與한준호, 사과 어디서도 진정성 없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김필례 국민의힘 고양을 당협위원장은 22일 최근 이른바 ‘비출산 여성 차별 논란’ 발언 구설수에 휘말린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겸 이재명캠프 수행실장을 향해 “사과의 진정성이 없다”고 재비판했다. 당초 김 위원장은 지난 19일 지역구 당원들과 함께 한 의원에 대한 규탄서를 냈다. 논란이 불거지자 한 의원은 사과를 했으나, 그 사과마저 역풍이 된 모양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준호 수행실장님께 고한다. ‘조선일보’의 21일자 보도에 의하면 민주당 관계자가 선대위의 텔레그램 방에 ‘(문제의) 글을 쓰고 수정하는 과정을 기자들이 캡처해 문제를 키운 것’이라고 하셨다고 한다. 이에 두 가지 문제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운을 뗐다.

 

김 위원장은 “첫째, 텔레그램의 내용은 진실인가. 진실이 아니라면 해당 언론사로부터 사과와 정정보도문을 받아내라. 만약 보도내용이 진실이라면 한준호 수행실장님의 사과는 어디서도 진정성을 찾을 수 없는 면피에 급급한 변명에 불과하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둘째, 사과문에 결코 여성을 출산으로 구별하지 않았다지만 수정 이전의 글을 페이스북에 발언하신 것도 수행실장님 본인”이라며 “엄연히 본인의 의견 아니신가. 대선 후보의 배우자라는 이유로 여성을 임신과 출산의 도구로 취급하는 일은 절대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고도 했다.

 

김 위원장은 이같이 지적한 후 “따라서 여당의 대통령 후보 수행실장으로 선거캠프에서 스스로 물러나서 자숙해달라”며 “또 지역구 국회의원으로서 모든 유권자에 대한 진심어린 섬김이 아닌 이러한 갈라치기 정치로 모든 지역민을 진심으로 대변할 수 있는지 한 의원은 통렬히 반성하고 수치심에 빠진 지역민에 대한 진정한 사죄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