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윤석열, 생방송 중 2분 간 도리도리 침묵

URL복사

백해련, 프롬프터 없이는 연설도 못하는 이런 분이 대통령 후보라니

(시사1 = 윤여진 기자)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연설을 위해 무대에 올라갔으나 프롬프터(자막 노출기)에 문제가 생기자 2분 가까이 침묵에 빠져 고개만 두리번거렸다.

 

22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후보는 서울 광진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TV조선에서 주체하는 '글로벌 리더스 포럼2021'에 참석했다.

 

먼저 연설에 나선 이 후보는 프롬프터 없이 즉석에서 청년, 경제적 기회 부족 등의 정책을 주재로 약 10분 간 연설이 어어졌다.

 

이 후보가 연설을 마친 뒤 윤 후보가 연단에 올라 왔지만, 연단에 선 윤 후보는 청중을 향해 두 번 고개을 숙여 인사한 뒤 바로 말을 이어가지 못했다.

 

윤 후보의 연설이 시작되지 않자 사회자는 "잠시 무대 준비가 있겠다"며 '잠시 기다려 달라"고 말했다. 사회자의 안내가 약 30초가 지났음에도 아무런 말 없이 두리번 거리자 사회자는 "시작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신호를 보냈다.

 

그럼에도 윤 후보는 입을 열지 않자, 사회자는 "잠시 오디오를 조절하겠다"며 잠시 기다려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윤 후보는 "네 시작할까요?"라고 말한 다음 프롬프터를 보고 연설에 나섰다.

 

윤 후보는 단상 아래 프롬프터를 통해 발표 내용을 읽을 계획이었으나, 프롬프터 가동이 늦어지면서 말한마디 못하는 상황이 된 것이다.

 

이를 두고 이재명 선대위 부대변인은 "윤 후보는 프롬프터 없이는 말 한 마디 못하는 후보라"고 비판했다. 

 

백해련 민주당 최고위원도 "프롬프터 없이는 연설도 하지 못하는 이런 분이 대통령 후보라니"라고 꼬집어 말했다.

 

맛 칼럼리스트 황교익씨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재명은 원고도 없이 10분간 즉석연설을 했고, 윤석열은 프롬프터에 원고가 안 떴다고 2분간 도리도리를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말을 못하는 이유는 머리에 든 정보가 거의 없고, 그 보잘것 없는 정보조차 맥락에 따라 엮어낼 수 있는 능력이 없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최민희 전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1분 30초 간 멍. 이유? 프롬프터가 안 올라와서라니..."라며 "남자 박근혜 같음. 주변엔 최순실이 그득그득"이라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윤석열 후보 측은 JTBC에 "주최 측과 협의해서 프롬프터를 보고 하자고 이야기된 행사였기 때문에 정상적으로 작동될 때까지 기다렸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프롬프터 없이 한다고 했다면 원고 없이 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